드림엑스 소설

HOT 검색 키워드

뇌전검, 검한몽전

아이디
비밀번호
  • 아이디저장

  • 일정액 3,000원 결제
  • 7일정액 10,000원 결제
  • 월정액 30,000원 결제

자동연장 고객 할인가

  • 월정액 24,900원 결제
  • 드림캐쉬

기획관

더보기

공지사항

더보기

야수곡(野獸哭)
· 작가 : 검궁인 · 출판사 : 프로무림
· 장르 : 무협
· 완결여부 : 완결
· 등급 : 전체관람가
· 별점 : 별점 (0/5)
찜하기 뷰어수동설치
권당 900원   일정액 3,000원    7일정액 10,000원   월정액 30,000원 결제

소설보기 ※권당 결제는 소설보기의 해당 권수를 클릭하시면 가능합니다.

1권
2권
3권

전체줄거리

<맛보기>





▣서장(序章)





[1]



무엇하나 부러울 것이 없는 여인이 있다.

당금 천하에서 가장 존귀한 가문의 일점혈육으로 출생, 하나를 배우면 열을 깨우치는 총명함과 인세(人世)의 여인이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천상의 아름다움, 그리고 창공과 대해를 모두 끌어안을 만한 자애로운 품성을 지녔다.

어디 그 뿐이랴?

만인의 진심 어린 축복을 받으며 당대최강의 인물과 부부지연까지 맺은 바 있다.

실로 여인으로 누릴 수 있는 모든 복연을 누렸고 여인으로 이룰 수 있는 모든 것을 성취한 셈이었다.

다만 옥의 티라고나 할까?

한 사내의 여인이 된 지 십 년이 지났는데도 아직 자식을 보지 못했다는 점이 유일한 아쉬움이었다.

그러나 그것이 결코 그 여인의 흠이 될 수는 없었다. 차라리 세인들은 당연하게 여겼다. 여느 범상한 아낙들처럼 열 달 동안 배를 불리고 산고의 진통을 거쳐 새 생명을 탄생시키는 자연의 섭리에서 그 여인만은 예외라고 입을 모았다.

세인들은 그 여인을 일컬어 성모(聖母)라 불렀다.

오욕칠정에 휩싸여 경거망동을 일삼는 자신들과는 전혀 다른 존귀한 여신(女神)으로 떠받들었다.

급기야 그녀의 명성은 이미 성웅(聖雄)으로 세인의 추앙을 받던 남편의 위명을 뛰어넘기에 이르렀다.

세인들의 뇌리에 그녀는 인세에 현존하는 천상의 유일한 인간으로 깊이 각인되고 만 것이다.

그런데.......



작은 쪽문 외에는 단 하나의 창(窓)도 없는 밀실(密室).

여인은 밀실 안에 서있었다.

우르릉... 쾅!

쏴아아......!

밖에서는 폭우가 뇌성벽력을 동반하여 쏟아지고 있었으나 밀실 안은 무덤 속 같은 적막으로 뒤덮여 있었다. 들리는 소리라고는 여인의 숨소리만이 가늘게 이어질 뿐이었다.

"......!"

여인은 자신의 숨소리가 흐트러지는 것을 자각한 순간 수치감으로 낯을 살짝 붉혔다.

하지만 모질게 작심하고 이 밀실 안으로 들어섰기에 여인은 발길을 돌리지 않았다.

홍촉 불빛 하나로 어둠을 밝히고 있는 이 밀실에 여인이 발을 넣은 지 벌써 한 시진이 넘었다. 그런데 밀실의 주인은 그 시간 내내 등을 보인 채 침묵했고 여인은 사내의 차가운 등만 바라봐야만 했다.

밀실 중앙에는 작은 탁자 하나가 달랑 놓여 있었다. 그 탁자를 마주하고 가부좌를 틀고 앉은 사내는 여인이 들어선 줄 번연히 알면서도 침묵만을 고수했다.

여인은 사내의 외면과 냉대를 고스란히 감내했다.

어느 순간 여인이 작은 몸짓을 보였다. 목에서 발 끝까지 완벽

작가의 다른 작품보기

더보기

건곤일척
건곤일척
검궁인
신독보강호 제1권(삽화판)
신독보강호 ..
검궁인
강호무정
강호무정
검궁인
십전무판자
십전무판자
검궁인
혈루
혈루
검궁인
절대무가
절대무가
검궁인
천년마종
천년마종
검궁인
강호무정
강호무정
검궁인

같은 장르 인기소설

루흔
루흔
이상남
풍운군단
풍운군단
사후명
풍운무림
풍운무림
사후명
동이(東夷) 시즌 1 최초의 활 (제2회 디지털 작가상 수상작)
동이(東夷)..
배상열
생사지존
생사지존
강태산
신협
신협
방승현
야수곡(野獸哭)
야수곡(野獸..
검궁인
백종속죄행
백종속죄행
관억

고객별점댓글

별점주고25자평쓰기

* 비방성, 스포일러성 글은 작성자의 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별점 아이디 25자평 작성일
댓글이 없습니다.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 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추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의 규정에 의하여 19세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